스포츠뉴스

우승 경험 전무 ‘세이렌’ 제18회 경기도지사배(G3) 우승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82591708149.jpg

[스포츠서울 | 이웅희 기자] 유일하게 우승 경험이 없던 ‘세이렌’(한국 3세 암 흑갈색, 공이공팔 마주, 안해양 조교사, 장추열 기수)이 ‘이클립스베리’의 암말삼관 달성을 저지했다.

‘세이렌’이 지난 9일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 제8경주로 펼쳐진 제18회 경기도지사배(G3, 2000미터, 순위상금 5억원)에서 우승했다.
생애 첫 우승을 이번 대상경주 우승으로 장식, 2억 7500만원의 상금도 가져갔다.

이번 경주는 3월 루나Stakes(L)와 5월 코리안오크스(G2)를 연달아 우승하며 트리플 티아라 시리즈 3개 경주 전승 우승을 노리는 ‘이클립스베리’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세이렌’은 출전마 8마리 중 인기 7위에 불과했다.
하지만 결승선을 불과 20m 남겨두고 ‘세이렌’이 ‘플라잉스타’를 제치고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했다.
기대를 모았던 ‘이클립스베리’는 4위에 그쳤다.

17182591710671.jpg

경주 후 장추열 기수는 “많이 타본 말은 아니지만 항상 마지막 끝 걸음이 아쉬운 느낌이 있었다”며 “이번에는 앞선에 붙여 경주를 전개했고 결승선 직선주로에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더니 말이 더 뛰어 줬다”며 말에게 고마워했다.

안해양 조교사는 “말이 좋아진 건 알고 있었지만 우승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항상 강한 수말들에게 졌는데 이번 경주는 암말 경주이고 경주거리도 길다 보니 변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추입작전을 구사한 것이 주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공이공팔 마주는 “첫 번째 우승이 대상경주 우승이라니 정말 믿기지 않는다.
그저 말이 좋아서 마주가 되었는데 이 말을 구매할 때부터 장거리 적성마로 판단했고, 앞으로 오랫동안 장거리 대표마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iaspire@sportsseoul.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서울(www.sportsseoul.com)에 있으며, 슈어맨스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3,095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