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뉴스

[신간] “이제 정희라는 꽃은 다시 핍니다”…서정희 ‘살아 있길 잘했어’

작성자 정보

  • 작성자 슈어맨스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7180871709725.jpg
“나는 포기하지 않기로 했어요. 하나도 숨길 줄 모르는 한심한 무능력을 인정하기로 했어요. 한심한 내 믿음, 한심한 내 글, 한심한 내 재능, 내 모든 것을… 그리고 질질 짜지 않기로 했어요. 포기하지 않기로 했어요. 나의 뽕치마도. 나는 오늘도 꿈을 포지하지 않고 있어요.”(본문 중)

문학/에세이 ‘살아 있길 잘했어’(위더북)가 서점에서 독자들과 만나고 있다.
방송인 겸 작가 서정희의 8번째 책이자 4년 만의 신간이다.

1718087172095.jpg
전국민이 아는 얼굴과 이름, 서정희의 마음 깊은 곳 이야기와 실생활을 담은 글이다.
어쩌면 독자가 스스로에게 하고 싶은 말이자, 정리하지 못한 생각들이기도 하다.
공감의 힘이 모여 발간한 지 2주가 안 돼 5쇄를 찍었다.


출판사 안내문에 따르면 온 국민이 다 알도록 수치스러움 끝에 이혼하고, 다시 숨을 고른 뒤 살아 볼까 할 때 찾아온 유방암. 오른쪽 가슴을 전절제 수술하고 불을 먹은 듯 항암 부작용으로 고통 가운데 있을 때, 사람들은 “이제 서정희는 끝이다”라고 말했단다.
하지만 살려 주시는 힘으로 이제 다시 살아, “살아 있길 잘했어”의 날을 살고 있는 서정희다.


17180871730487.jpg
이 책은 “나는 이제 끝이다.
다시 일어설 힘이 없다.
희망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살아만 있으세요. 조금만 더 견디면 ‘살아 있길 잘했어’라고 할 날이 곧 올 거예요”라고 격려한다.
서정희가 2017년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을 엄선해 엮은 것이다.

서정희 지음. 272쪽. 위더북 출판. 19,000원.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본 콘텐츠의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스포츠월드(www.sportsworldi.com)에 있으며, 뽐뿌는 제휴를 통해 제공하고 있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38,452 / 1 페이지
번호
제목/내용

공지사항


알림 0